브랜드 스토리

> About > 브랜드 스토리

코나야는 카레우동 전문점입니다.

코나야는 1983년 동경의 스가모에서 작은 우동집으로 오픈했습니다.
최상의 재료와 진심어린 마음을 담아 만든 우동메뉴 중 특제 카레우동을 만들었습니다.
장인이 직접 만든 카레루(베이스)와 진한 육수에 우유를 넣어 부드럽고 매운맛의
카레스프와 쫄깃한 식감이 살아있는 카레우동이 탄생했습니다.

30년간 사랑받는 카레우동

일본인에게 사랑받는 카레우동 전문점으로 현재 도쿄에 5개 매장이 있습니다.
일본 현지의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에서도 정성과 진심을 담아 최상의 맛을
선보이며 최고의 카레우동을 만들겠습니다.

‘노렌을 지키다’ = 사업의 전통을 지켜가다.

노렌이란 오랜 역사를 가진 일본 점포의 전통과 격식을 상징합니다.
장인이 제자에게 분점을 차려줄때 상호로 쓰게 하고 기술력과 전통을 사사합니다.
코나야는 장인의 기술력과 전통을 전수받아 일본 현지의 맛을 그대로 담아 왔으며 노렌을 통해 일본 코나야의
동일한 식당임을 알려줍니다. 모든 코나야에는 노렌을 사사하여 전통과 기술 맛을 그대로 전수할 것입니다.

깊은 맛을 이어가는 장안의 손길

코나야를 하고 잇는 토가와 사다카즈입니다.
지난 수년간 한국 진출을 위하여 카레소스 재료에 심여를 기울여 핵심 카레소스를
생산하게 되었습니다. 일본 코나야와 맛의 차이가 없도록 정밀하게 소스와 면을 체크하여
한국분들께 풍부한 맛의 최고의 카레우동을 선보이도록 하겠습니다.